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8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천대로 덮는 공원녹색길 ‘신천녹도’ 123억 투입 조성추진
등록날짜 [ 2018년08월08일 18시46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대구시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123억 원을 투입하여 김광석거리 남쪽길에서 대봉교 하류 신천 둔치까지 신천대로를 덮어 ‘신천녹도’를 조성한다.

 

이 사업은 신천 접근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김광석거리를 찾는 내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관광콘텐츠를 확장하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김광석 길 남쪽 출입구와 대봉교 하류 신천 좌안둔치와의 입체적 연결을 통해 그 동안 자동차 전용도로인 신천대로로 막혀 있던 신천과 김광석 길을 연결하는 ‘신천녹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2021년까지 123억 원을 투입하여 올해 10월까지 사전 타당성조사를 완료하고, 2019년에는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2021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신천녹도 조성사업은 국내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입체형 도시기반 시설로 수성교~대봉교(신천좌안) 신천대로 상부에 길이 80m, 폭 50m의 공원으로 조성하는 입체 녹색길이다.

 

녹도상부에는 수달생태관과 편익시설을 갖추고 녹도 중앙부에는 광장의 기능도 겸하게 되어, 신천의 자랑인 수달 관련 학습과 더불어 수변 생태를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관광자원으로서의 수변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최근 정부의 입체도로정책의 한 모델로서, 도로의 입체적 공간 활용을 통해 도시를 더욱 창의적으로 재생하고 도로 상부공간을 공공시설뿐만 아니라 문화, 상업시설과 같은 복합 공간으로 조성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대구시 남희철 도시기반총괄본부장은 “녹도가 조성이 되면 젊은이들이 김광석거리에서 문화를 즐기고, 신천에서 생태환경과 대구의 역사를 즐기는 복합 힐링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은 평일 관광객 3,000명, 연인원 146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광주광역, 범시민 재난안전 추진단 발대식 개최 (2018-08-08 19:10:09)
대구 낙지 전문식당 7곳, 중국산을 국내산 둔갑 적발돼 (2018-08-08 18:46:26)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충격] 홍준표 유세장서 여성이 ‘... flash
고신대병원-중부소방서, 합동 화...
“공공기관 채용비리 적발시 무관...
인플루엔자 주의보 발령, 작년 대...
광주광역, 부동산개발업 실태조사...
광주광역 “인플루엔자 감염 주의...
광주광역, 지역화폐 사업 우선협...
경주‧울산, 지방상수도 공동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