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판자촌→현대도시→600년 역사도시' 서울도심 40년 변천사
등록날짜 [ 2018년03월15일 16시0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1966년 존슨 미국대통령의 방한, 1972년 남북대화를 통해 국제사회에 비춰진 당시 서울 도심은 낡은 판자촌이 즐비한 모습이었다. 이를 계기로 서울 도심에서는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돼 소공동에 플라자호텔('76년 완공), 롯데호텔('79년 완공) 같은 대형 건축물이 하나둘씩 건설되면서 현대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했다.

 

근대화와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훼손됐던 한양도성에 대한 대대적인 보수‧복원사업도 서울시 주도로 1975년 착수, 600년 역사도시의 위상을 회복하는 움직임도 시작됐다. 한양도성과 연결된 숙정문, 광희문, 세검정 등도 이 시기에 복원됐다.

 

같은 시기, 허허벌판이었던 강남 일대는 지하철2호선, 병원 및 공공시설 등 기반시설이 갖춰지고 아파트가 건립되면서 도시의 모양새가 꾸려졌다. 1974년~1978년 서울은 이렇듯 강남‧북으로 확장된 도시 영역에 ‘내실있는 발전’을 모색하는 시기였다.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은 한강 이북 지역이 서울의 중심으로서 내실을 다져나가는 시기였던 1974년부터 1978년까지의 변화모습을 담은 사진 260여 점을 수록한 「서울시정사진총서Ⅷ - 착실한 전진, 1974-1978②」을 펴냈다고 밝혔다.

 

같은 시기 강남·잠실·송파 등 한강 이남 지역 개발현장 사진을 수록해 작년 2월 발간한 「서울시정사진총서Ⅶ - 가자! 강남으로, 1974~78①」에 이은 것이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957∼1995년 서울시정 사진 원본 58만여 장을 서울시에서 이관받아 시대·주제별로 정리하고 그중 대표 사진들을 선별해 2010년부터 ‘서울시정사진기록총서’를 발간하고 있다.

 

당시 서울 도시계획의 주된 정책적 기반은 서울을 3개의 핵(강북 도심, 영동 도심, 영등포‧여의도 도심)으로 묶는 ‘삼핵도시 구상’과 ‘서울의 3대 공간 확보’였다.

 

3도심을 서울의 중심축으로 삼고, 이를 연결하는 도로망을 확충하는 ‘삼핵도시’와 도심에 부족한 녹지공간, 주차공간, 도로공간을 확보해 도시의 기능을 효율적으로 작동시키려는 의도였다. 이에 따라 노후화된 도심지를 대상으로 도심재개발과 재건축이 진행되기 시작했고, 구릉지와 하천변 불량주택들은 철거 후 정비됐다. 종로와 을지로 등 주요 도로는 넓게 확장됐다.

 

이 시기는 서울 도심공간의 재정비와 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선진도시로서의 모습을 갖추기 시작했다. 서울의 대표적인 판자촌이었던 소공동 등에 플라자호텔을 비롯한 고층빌딩이 들어섰다.

(사진)안암동 1가 한옥밀집지구 (1976.09.09)

 

1966년 존슨 미국대통령 방한 및 1972년 남북대화를 계기로 낡은 판자촌이 즐비한 서울의 중심부가 국제사회에 민낯을 드러내게됐다. 이를 계기로 1973년 소공, 도렴, 적선, 을지로 1가 등 12개 구역이 도심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됐으며 점차 구역이 확대됐다.

 

초기에는 다수의 영세한 토지소유주들이 조합을 형성했지만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경험과 재정적인 여건 등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서울시는 법적, 행정적 촉진책으로 재개발 사업을 유도했고 점차 재력 있는 개인이나 대기업이 주도하는 재개발이 이뤄졌다. 1976년 준공된 소공동 플라자호텔이 그 첫 사례다.

 

이 시기 도로정책은 1960년대에 구축됐거나 계획된 도로망의 연장선에서 도심과 도시 외곽지역을 연계하는 주요간선도로 확충에 집중됐다. 대표적으로 이화동~동대문 간 도로를 건설해 서울역을 기점으로 의주로-독립문-중앙청-율곡로-동대문-퇴계로-서울역을 연결하는 ‘제1순환선’이 1975년 완전 개통됐다.

 

서울의 도로망을 14개의 방사선 도로망으로 계획하고 이를 연결하는 도로건설사업이 주를 이루었다. 또 급격히 늘어나는 교통량으로 인해 주요 간선도로에 교통정체가 심해지자 종로, 신문로, 을지로, 의주로 등 도심부 간선도로를 확장했다. 그 결과 1971년부터 1979년간에 건설된 도로연장은 1,270km이며 1971년 당시 9.56%의 서울시 도로율은 1979년 14.5%로 급격히 늘어났다.

 

서울시는 1975년부터 한양도성(서울성곽)에 대한 조사를 시행하고 대대적인 서울성곽의 보수‧복원공사를 추진, 역사도시 서울 정비에도 나섰다.

 

1968년 북한의 특수부대가 휴전선을 뚫고 청와대가 있는 백악산까지 침범해 총격전을 벌인 1.21. 사태가 일어났다. 이 사건을 계기로 반공정책을 강화하는 한편 ‘민족’이라는 개념을 전면에 내세우고 역사성과 전통성 회복을 통한 국가안보의 정신적 기반을 마련하고자 했다.

 

시는 한양도성 보수‧복원 과정에서 실행조직을 확충하고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양도성과 연결된 탕춘대성과 홍지문, 오간수문, 세검정 등이 이때 복원됐다.

 

이와 함께, 백제시기 왕성인 풍납토성도 보수했다. 전통한옥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1976년 한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17채의 한옥을 서울시 민속문화재로 지정했다. 또한 서울역사에 대한 정리작업도 실시해 1978년 「서울600년사」 1권이 완성됐다.

 

「서울시정사진총서Ⅷ - 착실한 전진, 1974-1978②」는 서울도서관에서 도서 또는 전자책으로 열람할 수 있으며, 시민청 서울책방에서 구매(가격 30,000원) 가능하다. (문의 : ☎739-7033)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포항시, 바나나 재배로 농가소득 창출 육성 (2018-03-15 19:31:49)
서울시, 노숙인·쪽방주민 정책 ‘겨울철 보호’ → ‘자립지원’ 전환 (2018-03-15 16:00:39)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홍준표 경주 지원 유세, 김정재 “... flash
김정재 의원, 포항 북구 숙원사업 ...
알뜰폰 1000여개 요금제, 이제 한번...
‘연료전지 스택 공장 증축 기공...
내년부터 도서민의 여객선 차량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논...
옛 인화학교 부지, 전국 최초 복합...
광주 대인예술시장, ‘한국관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