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21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시, 청년제안 정책 27개 중 15개 채택
등록날짜 [ 2017년08월30일 18시20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제2기 시즌Ⅰ「청년정책연구모임, 청년ON」에서 제안한 27개 사업을 청년, 전문가, 대구시 소관 부서에서 면밀히 검토한 결과, 15개의 우수한 제안이 대구시 정책에 반영(수정, 일부반영 포함)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청년 고용문제뿐만 아니라 청년을 둘러싼 다양한 사회·경제적 환경변화가 청년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러한 관점에서 대구시와 대구청년센터는 청년 문제의 해법을 청년의 참여와 정책제안으로 판단하고 ‘청년의 꿈을 ON하자’라는 모토로 2016년 「청년정책연구모임, 청년ON」을 구성해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대구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청년들이 직접 만들어보자는 공감대가 지역사회에 형성되었고, 지역사회에 살면서 고민했던 문제에 대해 지역청년들과 허심탄회하게 토론하고 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면서 청년들의 관심과 활동은 더욱 뜨거웠다.

 

작년과 비교하면 올해「청년정책연구모임, 청년ON」은 시즌Ⅰ, Ⅱ로 참여 기회가 확대됐고, 정책제안 공개발표회와 청년정책 TF(단장: 김승수 행정부시장) 회의 시 정책제안에 대한 청년과 공무원 간 상호토론 과정 등 최종 채택까지 청년과 대구시의 소통이 훨씬 더 긴밀해졌다.

 

그 결과 지난 해 21개 정책제안 중 6개가 채택 또는 수정채택 됐으나 올 해는 27개 중 15개가 채택 또는 수정 채택돼 정책반영 비율도 높아지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제2기 시즌Ⅰ「청년정책연구모임, 청년ON」은 총 95명의 청년정책 제안자들이 일자리·노동, 창업, 교육, 복지, 안전, 주거, 소통, 청년 문화, 청년활동, 청년공간 등 10개 분과로 나뉘어 운영되었다.

 

청년들의 중요 관심사인 ‘일자리·노동 분과’는 가장 많은 정책을 제안하여 현재 청년들의 가장 큰 고민이 양질의 일자리 문제임을 고스란히 보여주었다.

 

지역 청년들은 저임금, 고노동, 경직된 조직문화 등 수도권보다 열악한 지역의 고용환경 개선과 정량적인 일자리 수 보다는 일자리의 질 개선이 더 필요하다고 요구했고, 이런 바람과 함께 청년노동환경 조사, 청년일자리노동관 신설, 일자리카페 ‘꿈E-ROOM’, 일자리정보 DB 구축 등 다양한 생각들을 제안했다.

 

청년들의 제안사항을 전달받은 소관 부서에서는 사업의 중복성, 실현가능성 등을 검토하여 자유롭고 개방적 분위기에서 성장한 현 청년세대에 맞춘 ‘일자리상담 카페 설치’와 지역 우수 중소기업 정보가 청년의 시각에서 좀 더 현실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일자리정보 DB 구축의 내실화’ 등 일부 제안을 수정 채택하였다.

 

한편 ‘소통분과’는 4건의 제안사항 중 3건이 채택되어 정책 채택률이 가장 높았다. 청년들은 청년정책의 성공은 결국 청년들과 기성세대, 지자체 간의 소통을 통한 협업으로 보고, 지역 청년들의 애향심을 키울 수 있는 ‘청년인식개선 프로젝트’와 ‘민·관·학·연 청년공감협의체 구성’, ‘대구청년소통의 날’ 등을 제안했고, 이 중 3건이 채택됐다.

 

다만 청년들이 발굴한 정책 중에는 ‘대구형 구직수당’, ‘청년 Early Bird Ticket’ 등 투입 예산 규모가 크거나 시민사회와의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여 당장 정책에 반영하기 어려운 사항도 있었으며, 이미 시행 중인 사업도 있어 향후에는 ‘청년ON’ 활동 과정 중 소관 부서와의 중간 피드백 과정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청년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학·연 청년공감협의체 구성’ 제안에 적극 공감하고 청년 중심으로 ‘청년 희망 솔루션 디자이너 그룹’을 운영하여 청년 수요에 상시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청년관련 유관기관들과는 ‘청년대구 도시공동체’를 구성하여 지역사회의 청년에 대한 책임과 연대의식을 강화할 계획이다.

 

8월 30일에는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을 비롯한 공무원들과 청년센터장 및 관계 직원, 청년 제안자들이 함께 모여 ‘청년ON 최종 간담회’를 개최하고 정책 제안에 대한 부서별 최종 의견을 설명하고 피드백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청년정책연구모임, 청년ON」에 참여한 한 청년은 “청년들의 생각이 시의 정책에 반영되고 내가 직접 정책수립 과정에 참여한 것이 굉장히 신기하고, 만족스러웠고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시정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졌다”며 활동소감을 밝혔다.

 

한편, 하반기 시즌Ⅱ는 지역 사회문제 해결에 관심이 많은 6명 내외의 청년그룹 단위로 모집하고 있으므로 청년의 사회 참여뿐만 아니라 향후 청년 조직의 역량 강화 및 커뮤니티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그룹은 9월 17일까지 대구시 청년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된 참가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dyc1939@hanmail.net)로 제출하면 선착순으로 참여그룹을 결정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청년ON 활동은 청년세대의 고민과 문제를 스스로 진단해 보고 지역사회와 함께 그 해결책을 만들어가는 청년희망 도시공동체를 향한 초석이 될 수 있다”고 밝히고 “시즌Ⅱ 청년ON은 청년그룹 단위로 모집하는 만큼 청년 조직의 역량 강화로 이어져 청년 조직이 사회 혁신의 주체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동해 구룡포 인근 선박전복..9명 중 4명 사망 2명 실종 (2017-08-30 18:33:49)
경주시, 정주인구 증가 위한 대학 관계자 회의 가져 (2017-08-30 18:20:10)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핫반응] 젊음의 거리 홍대 압도적... flash
미세먼지법 시행 이후 '비상저감...
불법폐기물 40% 이상 연내 처리 추...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용섭 시장 “서구노인종합복지...
‘예술여행도시 광주’ 관광콘텐...
경북도,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
경북도, 구제역 전국 이동제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