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2월25일su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고] 신속한 출동은 신속한 신고로부터
등록날짜 [ 2017년07월11일 15시56분 ]

[경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김 연 만] 우리 집에 갑자기 불이 난 경우, 우리 아들이 놀이터 놀이기구에 팔이 끼어 울고 있는 경우, 우리 가족이 탄 자동차가 교통사고가 나 부상을 입고 차 안에 갇혀있는 경우, 우리 회사에 축구공만한 벌집과 주변을 날아다니는 수많은 벌 떼를 본 경우 등등 위급한 여러 상황에서 우리 머릿속에 떠오르는 숫자는 아마 ‘119’일 것이다.

 

이처럼 우리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다양한 상황들은 우리 주변에 상존해 있다가 화마와 같은 악마의 모습을 한 채 갑자기 나타나고, 이런 상황과 마주칠 때 우리는 119에 신고해 도움을 요청한다.

 

하지만 소방관들이 신속하게 출동하기 위해 필요한 신고 요령을 정확히 알고 있는 이는 과연 얼마나 될까.

 

예를 들어,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 않는 한산한 거리에서 내 앞에 걸어가던 누군가가 갑자기 심정지로 가슴을 부여잡고 쓰러진 상황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심정지는 1분 1초가 급박한 응급상황이기 때문에,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119수보요원에게 주위에 보이는 빌딩 이름이나 가게 상호를 정확히 불러주고, 구급상황관리팀이 일러주는 응급처치 요령에 따라 구급대 도착 시 까지 환자에게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이처럼 재난 상황을 목격했을 때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119수보요원에게 신속ㆍ정확하게 전달해야 하는 내용은 ‘재난종류’와 ‘현재위치’로 압축된다고 할 것이다.

 

먼저 재난종류는 크게 화재, 구조, 구급, 생활안전으로 나뉘며, 만약 화재라면 적절한 대응을 위한 소방력 편성에 필요하기 때문에 아파트, 공장, 논ㆍ밭 등 화재가 발생한 대상물 정보를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구조가 필요한 상황이라면 교통, 추락, 조난사고 등이 재난 종류가 되고, 구급 상황은 심정지, 화상, 복통 등이 되며, 생활안전을 위해 필요한 상황은 벌집제거, E/V갇힘 등이 재난 종류가 된다.

 

그렇다면 119수보요원에게 알려줘야 할 ‘현재 내 위치’를 알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먼저 일반전화로 신고한 경우 119수보요원에게 현재 위치를 설명해주지 않더라도 번지, 아파트 동/호수까지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하지만 최근 설치가 증가하고 있는 인터넷전화는 정확한 위치 확인이 불가능할 수 있다.

 

다음으로 119 신고방법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휴대전화는 일반전화와 조금 다르다. 휴대전화로 상대방과 통화하는 경우 내 주변 기지국을 통해서 연결이 되는데, 119수보요원은 그 기지국의 정보로 신고자의 위치를 파악한다.

 

하지만 신고자와 1-5km 정도 떨어져 있는 기지국에 연결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대략적인 읍/면/동 위치 정도만 파악이 가능한데, 신고자가 휴대전화의 GPS 기능을 켜 놓은 경우에는 2-30m 이내 오차 범위로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위치를 모르는 경우에 유용하다.

 

그렇다면 평소에 다니는 곳이 아닌 낯선 곳에서 내 위치를 알려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위 심정지 환자를 예로 설명했듯이, 주변에 보이는 빌딩 이름이나 가게 상호를 불러주면 일반전화로 신고한 것과 같이 정확한 위치를 알려주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주변에 건물이 없을 경우에는 당황할 수 있으나, 이때는 근처에 전봇대를 찾으면 된다. 모든 전봇대에는 일련번호가 있기 때문에 이 8자리(숫자4 + 알파벳1 + 숫자3)를 불러주면 일반전화로 신고한 것과 유사한 정확도로 내 위치를 알려줄 수 있다.

 

우리 119는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1년 365일 가동되는 조직이다. 각종 재난상황에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출동하는 것은 119의 사명이자 의무지만, 신속한 출동에는 신속한 신고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주길 바란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기고] 여름방학 사고 없이 재충전의 시간으로 (2017-08-01 15:44:06)
[기고] 청렴, 공직자 최고의 덕목 (2017-03-30 17:10:13)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몸짱소방관들’, 실의에 빠진 ... flash
제2의 ‘어금니 아빠’ 막는다…...
北, 평창 폐회식 김영철 파견..“...
광주광역, 대학일자리센터 5곳으...
광주지역 로타바이러스 유행 조짐...
윤장현 광주시장, 남구민과 대화...
김정재 의원, 포항북구지역 의정...
포항시새마을회, 사랑의 교복물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