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0월19일thu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시론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평] 대선 망친 자뻑 부류, 쪽박 찬 우파 교육감 선거 욕할 자격없다
등록날짜 [ 2017년05월25일 17시11분 ]

[미디어유스 이수언] 과거 교육감 선거에서 자칭 우파에서는 후보 난립으로 지지표가 서로 분산되어 거의 대다수 지역에서 패배했다.

 

이 선거로 우파 쪽에서는 ‘뭉쳐야’라는 교훈을 얻었고 이는 때마다 얻는 교훈이지만 선거 때마다 잊어버린다.

 

결국 19대 대선에서 똑같은 양상이 벌어졌다.

 

과거 교육감 선거를 보고도 이번 대선에서 명분에, 권력욕, 사리사욕, 어리석은 상황 판단, 꼰대 같은 자존심, 프락치 전략 의심 등에 선거 패배를 자초했다.

 

그런데 기가 찬 것은, 과거 교육감 선거결과를 보고 ‘후보난립으로 패했다’는 논평을 했던 인물들이 이번 대선에서, 그들 스스로도 양보하지 않았다.

 

그들은, 선거 전략이라는 큰 틀에서 보지 않고, 탄핵사태에만 초점이 맞춰진, 그것이 유일하게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는 자신만의 명분에 사로잡혀 있었다.

 

후보 단일화에 대해, 이런 이유 저런 이유 때문에 절대 안 된다는, 한 마디로 자뻑 신념 망상에 갇혀 있었다.

 

이 자뻑 신념 망상에 견줄 수 있는 말은, 교육감 선거에 나선 자칭 우파 후보자들이 ‘내가 꼭 당선돼야 한다’는 말과 일맥상통이다.

 

이것은 우파 신념이 아니다. 권력추구성이 그대로 담겨 있는, 현 ‘지 잘난 감투’에 사는 국회속물 근성과 다를 바 없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이수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데스크칼럼] 朴과 친박팔이 정치꾼 그리고 홍준표의 선택 (2017-08-28 06:59:47)
[데스크칼럼] 피와 눈물로 덥힌 천지(天地) (2017-04-02 12:06:01)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핫반응] 젊음의 거리 홍대 압도적... flash
신라왕궁 복원 시민염원 담은 신...
경주경찰, 제72주년 경찰의 날 행...
“호찌민-경주엑스포 'VR 버스'가 ...
2017 신라 왕들의 축제, 20일 경주서...
경주시, 제7회 산림문화축제 종합 ...
여의도 지하 비밀벙커‧경희궁 방...
서울 53개 전통시장 특화‧할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