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5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조등 등 불법튜닝 단속건수 2배 증가..민원쇄도 합동단속
등록날짜 [ 2017년05월15일 13시40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2016년 서울시에서 자동차 불법튜닝(불법구조변경)으로 단속한 자동차는 2015년 1,738대에서 3,626대로 약 두 배가 증가하였고, 무단방치자동차 8,960대, 불법명의(대포차) 601대 등이 단속되는 등 불법자동차가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전조등, 후미등의 불법튜닝으로 단속된 자동차는 2,176대로 불법튜닝으로 단속된 자동차(3,626대)의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불법튜닝된 등화장치의 강한 불빛 때문에 순간적으로 앞이 보이지 않아 교통사고가 발생 할 뻔 했다는 등 운전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많으며, 실제 사고 발생도 잇따르고 있다.

 

또한, 무단방치자동차는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사회범죄 발생을 유발하는 장소가 될 우려가 있으며, 불법명의자동차는 범죄에 악용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불법튜닝, 무단방치자동차, 불법명의자동차 등 불법자동차로 인한 교통사고와 범죄 발생을 예방하기 위하여 유관 기관과 합동으로 5월 16일 부터 6월 9일까지 불법자동차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합동단속 참여기관 : 서울시, 서울시지방경찰청, 각 구청, 교통안전공단, 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 등

 

자동차를 불법으로 튜닝하는 것은 사고발생의 원인이 될수 있으므로 자동차 튜닝시 가까운 교통안전공단에서 승인을 받아야 하며, 등화장치(전조등, 후미등)변경 등 가벼운 튜닝을 할 때는 자동차정비업체가 인증된 정식튜닝 부품을 사용하는지 반드시 확인하여야 한다.

 

시민이 등화장치를 직접 변경하는 가벼운 튜닝을 하고자 할 때는 “자동차튜닝 부품 인증센터(http://cartuning.kr/)”에 접속하여 설치하고자 하는 부품이 인증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사용하여야 한다.

 

자동차튜닝 할 때 인증된 제품을 사용하지 않거나, 승인을 받지 않고 튜닝을 하는 것은 자동차관리법 제29조 및 제34조를 위반하는 불법행위에 해당되어 과태료가 부과되거나,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원상복구 명령을 이행하여야 한다.

 

또한, 무단방치자동차나 불법명의자동차는 형사고발, 번호판 영치, 강제처리 등 절차에 따라 처리된다.

 

서울시는 자동차정비업체에서 불법 튜닝을 하는 사례가 없도록 홍보 및 지독 감독을 강화하고 있으며, 시민들이 정보부족으로 자동차를 불법으로 튜닝하지 않도록 각 구청 홈페이지나, 소식지에 불법 자동차 사례를 정기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시,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국제설계공모 본격 착수 (2017-05-15 13:41:09)
북 탄도미사일 발사..“국제평화 엄중한 도전” (2017-05-15 00:23:0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HOT] 홍대 청년들 “6.25후 대남도... flash
인플루엔자 환자 급증···“예방...
“금호타이어 문제, 줄탁동시 지...
광주광역-한전, 전기시내버스 도...
대구시, 기간제 근로자 101명 정규...
대구경실련 “호텔 아젤리아 관련...
경주시의회, 2018년 새해예산안 총5...
영천시, 완산동 일대 도시재생 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