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5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미디어 > 라이프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체리, 멜론, 신라봉, 토마토 수경재배..경주 특용작물 인기 ‘쑥쑥’
등록날짜 [ 2016년12월08일 17시12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우리나라 관광1번지 천년고도 경주는 내남, 건천, 안강, 강동, 천북 등 비옥한 평야와 적정량의 일조량, 강수량 등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우수한 특용작물 집단 재배로 농업경쟁력을 확보하고 농가소득을 창출하고 있다.

 

특히 과일의 여왕 ‘체리’는 건천읍 화천리, 강동면 일대를 중심으로 올해 58ha, 200톤 생산규모로 전국 최대 주산지로 손꼽히고 있으며 1930년대부터 재배하기 시작하여 80여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다.

 

체리는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 비타민C의 함량이 많아 심장별, 관절염, 통풍 등의 증싱완화에 효능이 높아 전국의 소비자들의 입맛을 자극하고 있다. 특리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제44-0000171호)을 받아 체리 명품화를 인정 받았으며, 재배기간이 짧아 수정 이후 농약을 살포하지 않고 수확이 가능하기 때문에 어느 과일보다도 친환경 과일로 소비자들의 인기가 매우 높다.

 

올해 98호 농가에서 20여억 원의 수입을 올렸으며, 2014년과 2015년에는 지역특성화사업 부문에 우수시로 선정되기도 하였으며, 고품질 신 기술보급, 체리 가공 상품 개발(와인, 식초), 체험농장 3개소 육성, 노동력 절감 등을 위해 수확운반기 및 방초막과 저온저장고 지원 등 체리 고급화에 전력을 다 하고 있다.

 

또한 당도 15브릭스를 자랑하는 건강과일 경주 ‘멜론’은 토마토 재배 후 유휴농지를 이용해 100일간 재배하여 추석 선물용으로 그저 그만이다. 통상 5-6월에 정식하여 8-9월에 수확한다. 경주시 농산물 산지 유통센터(APC)의 공동선별, 공동출하로 국내는 물론 일본, 홍콩, 대만 등에 2015년 66톤, 올해 50톤을 수출했다. 또한 올해 2016년 농촌진흥청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국무총리 상과 농협중앙회 K-멜론 사업 평가회에 2위를 수상하는 등 멜론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재배면적 또한 2011년 11ha에서 2016년에는 30ha, 7농가가 참여하여 약 20여 억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시는 2020년 5ha 생산과 고품질 육성 등을 위해 시기별 현장 컨설팅, 고품질 멜론 생산 기술보급, 고온기 시설환경 개선용 공기순환팬, 무인방제기 지원 및 연작장해 개선을 위해 토량개량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심장병 예방에 탁월한 토마토 또한 경주를 대표하는 과일이다. 현재 100ha, 220 농가가 참여하여 연간 8천 톤을 수확하여 150여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지역은 물론 서울 가락시장 등 대도시 소비자들의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다.

 

특히 경주는 일반적인 하우스시설 토양재배를 벗어나 수경재배를 개척하여 현재 2ha, 8농가가 참여하여 올해 150톤을 생산하여 3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일반 하우스 재배보다 노동량은 50%, 생산량은 200%로 2020년까지 15ha, 50호를 목표로 농가 교육과 컨설팅 등 확대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이외에도 하우스 시설 환경개선 장치, 신종 바이러스 방제 지원, 수경재배요 베드시설, 양액공급장치 등 시설향상에 많은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제주에는 한라봉, 경주에는 ‘신라봉’이 지역 고소득 작목으로 인기가 매우 높다. 현재 천북, 강동 등 5개 지역에서 7ha, 19농가가 참여 하여 11톤을 생산, 1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렸다. 신라봉은 기후변화와 농가 고령화를 대비한 새소득 작목으로 기존의 시설토마토 농가를 중심으로 확대 추세에 있다.

 

앞으로 재배시설 개선, 브랜드 개발, 포장재 개선, 전문가 초청 전문교육, 제주도 등 선진농가 견학을 통해 2020년까지 8ha가 증가한 15ha 재배를 목표로 다양한 정책과 지원을 하고 있다.

 

이외에도 청정 농업도시 경주에는 3월 곤달비, 5월 딸기, 9월 배, 4월 부추, 5월 찰쌀보리, 새송이버섯, 파프리카 등 다양한 특용작물로 농가소득은 물론 농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았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민선6기 살 맛 나는 농촌건설을 위해 ‘맞춤형 새 소득 작목 육성’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경주관광산업과 연계하여 체리, 멜론, 토마토 등 다양한 특수품종을 개발․보급하고 FTA와 농촌 고령화의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노동력 절감, 농업기술 선진화 등 고부가가치 창출로 농가소득 및 귀농인구 증가 등 농업 선진화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서울 1인 가구 건강, 남성보다 ‘여성’ 심각 (2016-12-15 06:38:14)
광주역~광주송정역 셔틀열차, 19일부터 운행 (2016-12-06 22:09:5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유튜브 RSS
[You's TV] 서울시인권위, ‘다산콜 ... flash
인플루엔자 환자 급증···“예방...
“금호타이어 문제, 줄탁동시 지...
광주광역-한전, 전기시내버스 도...
대구시, 기간제 근로자 101명 정규...
대구경실련 “호텔 아젤리아 관련...
경주시의회, 2018년 새해예산안 총5...
영천시, 완산동 일대 도시재생 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