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5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미디어 > 라이프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신대병원, 염증성 장질환 무료건강강좌 오는 27일 개최
등록날짜 [ 2016년10월25일 21시18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임학)이 부산 시민에게 올바른 건강정보를 알려주기 위해 오는 27일 오후 2시 남천동에 위치한 KBS부산홀에서 무료시민건강강좌를 연다.

 

27일 오후, 고신대복음병원 소화기내과 문원 교수는 강좌를 통해 시민들에게 염증성 장질환 진단과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전문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염증성 장질환은 ▲서구화된 식습관 ▲관련된 장내 세균총의 변화, ▲모유 수유의 감소 ▲생애 초기의 감염증 및 이와 관련된 면역 반응 ▲대기오염 ▲항생제의 사용 등으로 최근 들어 그 발생률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배가 아프고 설사를 한다는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많다.

 

강연을 맡은 소화기내과 문원 교수는 “장관 내 비정상적인 만성 염증이 호전과 재활을 반복하는 증상을 보일 때 염증성 장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며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이라고 말한다.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 점막의 염증으로 점액과 피가 섞인 설사를 수회에서 수십회에 보고, 심한 경우 열이 나기도 한다.

 

크론병은 구강에서 항문까지 위장관 전체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대개 복통, 설사, 전신무력감을 호소하고 체중감소나 심한 설사로 항문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심한 경우 장관 협착이나 천공을 유발할 수 있어 크론병을 앓는 환자들은 삶의 질이 크게 저하되는 것을 경험하기도 한다.

 

이러한 염증성 장질환은 증상이 없다가도 악화되는 만성질환인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문 교수는 “질환의 완치보다도 증상을 조절하고 합병증을 예방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일반적으로 흔히 사용되는 치료법으로는 적절한 스테로이드의 사용과 면역 억제제 및 생물학 제제를 사용하는 것이다.

 

문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할 때 합병증 예방과 그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며 “건강강좌를 통해 염증성 장질환의 증상을 잘 이해하고 이상이 발견되었을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을 빠른 시간 내에 방문하기를 권유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신대복음병원은 오는 11월 2일 ‘폐암, 제대로 알고 이겨내자’를 주제로 폐암의 진단과 치료에 관한 건강정보를 전달하는 무료시민건강교실을 사하구청 대강당에서 개최하는 등 건강한 시민사회를 만드는 데 힘쓰고 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땅속 영양분으로 맺은 호박은 엄마가 나를 탄생시킨 것과 같은 자연섭리“ (2016-10-31 09:48:03)
가을정취, 만끽할 걷기 좋은 ‘한강길 BEST 5’ (2016-10-25 07:18:57)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경주시, 2021학년 농업대학 비대면 ...
영천시, 시민 위한 다양한 일자리 ...
영천시, 노인 맞춤형 돌봄사업 확...
영천시, 축산분야 지원사업 본격 ...
영천시, 1단계 공공근로사업 개시
서울시, '백사마을' 12년 만에 본궤...
서울 백신접종 후 사망 신고 1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