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6일mo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금융산업분야 보조금 지원
등록날짜 [ 2016년09월19일 13시39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서울시가 올해부터 최초로 금융산업분야를 대상으로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자장비 등 설비 설치 필요자금의 10%이내를 지원하고, 금융회사가 신규로 직원을 채용할 때 1명당 최대 50만원씩 6개월, 교육훈련인원 1명당 6개월까지 최대 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10명 이상의 내국인을 상시 고용하는 국내․외 금융회사가 여의도(서울시 영등포구) 금융중심지에 신규법인으로 창업하거나, 외국계 금융회사가 본부나 지점을 여의도 금융중심지로 이전 할 경우, ‘사업용설비설치자금’, ‘신규고용자금’, ‘교육훈련자금’ 분야의 보조금 지원대상이 된다.

 

사업용설비설치자금은 해당 금융기관이 기계설치, 전자장비 설비 등을 갖추는데 필요한 금액으로, 필요자금의 10%이내를 지원하고

 

신규고용자금은 해당 금융기관이 신규로 직원을 채용할 때 1명당 6개월까지 최대 50만원을 보조해 준다.

 

교육훈련자금은 해당 금융기관이 직원을 교육시킬 때 교육훈련인원 1명당 6개월까지 최대 50만원을 지원해 주기로 했다.

 

다만, 여의도 금융중심지내에 위치하여 보조금 지원자격을 갖춘 금융기관은 이들 3개 분야 보조금 지원이 가능하나, 사회적기업이나 사회적협동조합에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신용협동조합은 신규고용자금만 지원 받을 수 있다.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금융산업의 중심인 ‘여의도’는 금융위원회와 서울시가 2010년 1월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후 실질적으로 금융기관을 유치할 수 있는 인센티브의 필요성이 강조되어 왔다. 이를 위해 제조업, 소상공인, 사회적기업 등 다양한 경제주체에 지원하고 있는 보조금을 금융산업까지 확대하게 되었다.

 

시는 올해 9월에 ‘서울시 금융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와 ‘시행규칙’을 정비한 후 서울시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9월 20일(화)부터 10월 4일(화)까지 분야별 기업의 보조금 지원요청 신청을 받은 후, 외부 금융전문가로 구성된 보조금심의실무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올해 12월부터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창조경제기획관은 “이번 보조금 지원이 많은 금융회사가 여의도로 움직이는 계기가 되고, 그래서 좋은 일자리가 생겨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보조금 규모 확대를 검토하는 등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몽골 의료관광 현지 설명회 참가 (2016-10-06 04:45:00)
서울시, 올 최악 폭염 속 인명피해 없어 (2016-09-19 13:39:08)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이정현 교수, 대한소...
농협중앙회, 인재채용 ‘홀대 앞...
6·25 전사자 발굴유해, 故 명한협 ...
대구시, 독감 예방접종 일정대로 ...
포항시,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하이트진로, 소방관 자녀 장학금 1...
광주광역, 타이어휠 고의 훼손 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