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6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뉴스 > 글로벌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바마 “북핵 타협 없다…한·미 훈련 중단 안해”
등록날짜 [ 2016년04월26일 22시21분 ]

[미디어유스 라인뉴스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제안을 일축했다.

 

백악관 홈페이지에 게재된 언론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하노버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중단할 것이라는 약속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한미 훈련을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전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을 향해 ‘선(先) 한·미 군사훈련 취소, 후(後) 핵실험 중단’을 제안했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진지한 태도를 보이면 우리도 긴장 완화를 위한 진지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실험에 대해선 “북한은 다수의 실험에서 실패하지만 실험할 때마다 지식을 얻는다”며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을 압박할 수 있도록 중국과 협력을 구축해왔다. 하지만 아직 원하는 수준은 아니다”며 중국을 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 제3국에서 북한을 강하게 비난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SLBM 발사 실험을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언론성명에서 북한의 SLBM 실험을 강하게 비난한 뒤 SLBM 실험이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안보리는 “이번 실험이 핵무기 운반시스템 개발에 기여하고 지역과 세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거듭 표명한다”며 추가 도발을 삼가고 결의안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 미디어You's © 미디어유스 >
올려 0 내려 0
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신대병원, 중국잔장중심인민병원과 협력 다져 (2015-11-18 22:25:50)
 미디어You's   SNS 따라가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RSS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찰보리’ 등 천년경주 지역재료...
서울시, ‘겨울철 노숙인·쪽방주...
세계최초 정지궤도 미세먼지·적...
이용섭 시장, 광역단체장 최초 ‘...
광주광역, 건축물 특별안전점검 3...
대구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
‘경북 행복경제지원센터’ 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