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4일wed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브리핑자료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
브리핑자료
독자투고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알립니다
자료실
공공기관들이 국민들을 위해 알리는 공간
프린트
제목 서울시 집단에너지사업단 인사채용 비리의혹! 해명해야 2016-10-22 22:00:33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2996     추천:75

- 특정인을 임용하기 위해 발령일도 늦춰 ! 제2순위자는 통곡할 수도..임용예정자가 집단에너지사업단장과 같은 시민단체 출신!

 

□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김광수 의원(국민의당, 노원5)은 서울시 SH공사 집단에너지사업단의 경력직 직원 채용과정에서의 비리의혹을 제기하였다.

 

□ 모집공고문에 따르면 응시자격으로 최종합격자 발표 후 임용예정일부터 근무가능한 자, 박사학위취득예정자의 경우 서류접수일 기준 학위취득예정일이 2개월 미만인자이며, 임용예정일은 10월 1일로 되어 있다. 집단에너지사업단은 합격자 10명중에서 9명에 대해서 10월 1일자로 인사발령 하였다. 그러나 A씨의 경우는 발령일자가 11월 1일자로 되어 있다.

 

□ 김광수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A씨의 경우 현재 박사학위논문 심사를 받기 위해 독일에 머무르고 있으며, 박사학위의 경우 10월 31일까지 취득하게 되면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모집공고에도 없는 예외규정으로 A씨만을 위해 임용예정일을 11월 1일로 1개월 연장시켜 주었다는 것이다.

 

□ 김광수 의원은 “최근 E여대에서 입시규정을 위반하면서까지 이른바 ”권력실세의 딸“을 입학시키고 특혜를 준 것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이 충격을 받고 있는 상태”라면서 “모집공고에 없는 예외를 인정하는 것 자체가 비리의 시작”이라고 강조하였다.

 

□ 여기에 A씨가 과거 현 집단에너지사업단장과 동일한 시민단체에서 활동했다는 점에서 특혜의혹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에 대한 전면적인 감사를 촉구하였다.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댓글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1861908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목록
이전글 : 연이은 지하철 안전사고 서울시는 시민안전 책임져라 (2016-10-22 22:00:03)  
다음글 : 서울시, 택시기사 사망사고 은폐의혹 (2016-11-01 18:5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