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5일fri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브리핑자료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
브리핑자료
독자투고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알립니다
자료실
공공기관들이 국민들을 위해 알리는 공간
프린트
제목 김태호 전 사장의 자질과 박원순 시장의 인사전횡 강하게 비판 2016-08-30 10:58:0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833     추천:45

 

성중기의원(새누리당, 강남1)은 23일(화) 오전 10시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서울메트로 사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김태호 전 도시철도공사 사장의 임기기간 중 시행하였던 업무와 적자개선사업에 대하여 집중 질의하며 서울메트로 사장 후보자로서의 자질에 대해 검증하였다.

 

□ 성중기의원은 질의에 앞서 김태호 사장후보자의 서울메트로 사장 지원동기에 대해 “박 시장의 인사전횡을 보고 지원해봐야 들러리 같은 역할 밖에 못하겠다싶어 많은 유능한 지원자들이 2차 공모에 지원하지 못했다”며 “김 전 사장은 소극적인 자세로 서울메트로 사장에 지원하였는데 그러한 자세로 서울메트로를 잘 운영하겠냐”고 질타하며, “김태호 전 사장 내정자 역시 박원순 시장의 인사전횡의 연장선으로 모든 과정이 박 시장의 의지대로 진행되고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 이어 성중기 의원은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도시철도공사의 직원 자살은 근무환경에 따른 우울증이나 공황장애와 같은 자살이 많았지만 정작 재발 대책으로 내놓은 것은 근무환경의 개선이 아니었다”고 지적하며 “직원의 자살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 않고 만든 대책이다”라고 비판했다.

 

□ 그리고 김 전 사장의 적자감소를 위한 연도별 과제에 대해 “지출예산 규모조정 및 예산절감을 꾀하였는데 긴축정책 및 지출규모 조정을 통해한 적자를 감소시키는 것은 좋지만 이는 역으로 필요한 사업에 시기적절하게 예산이 투입되지 못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 마지막으로 최근 구의역 사고로 대두된 전적자들의 문제에 대해 “서울시에서 추진한 투자·출연기관의 경영혁신 추진계획에 의해 희망퇴직자를 모집하고 시행된 만큼 철도기술전문가들이 희생양이 되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 아울러 성중기 의원은“ 김태호 사장임명 후보자가 제출한 자기소개서 및 직무수행계획서에서 제시한 서울메트로 발전을 위한 비전들이 사장직 임명을 위한 사탕발림이 아닌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마무리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댓글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9380256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목록
이전글 : 서울메트로 고속터미널 대형상가 운영사업자 선정과정 절차상 문제 제기! (2016-08-30 10:54:28)  
다음글 :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는 무분별한 고소로 의정활동을 방해하는 동구마케팅고 행정실장을 엄중하게 규탄한다! (2016-09-01 21:2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