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09일mon
 
티커뉴스
OFF
전체뉴스보기
뉴스홈 > 커뮤니티 > 브리핑자료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
브리핑자료
독자투고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알립니다
자료실
공공기관들이 국민들을 위해 알리는 공간
프린트
제목 시민의 목숨이 걸린 고령택시..대다수 사고 50대 이상에서 발생 2016-08-30 10:53:53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823     추천:39

 

성중기의원(새누리당, 강남1)이 점점 늘어나는 서울시의 고령택시 운수종사자와 높은 비율의 고령운전자 사고발생으로 인한 택시 승객의 안전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 성중기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6년 6월 기준 법인택시 22,738대, 개인택시 49,447대로 총 7만여 대의 택시가 운행 중이며, 그중 50대 운수종사자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고 말했다.

 

□ 또한 자료를 면허대수 대비 사고건수의 비율을 분석해본 결과 택시운수종사자 사고의 대부분이 고령운전자의 차량에서 났음이 드러났다.

 

○ 최근 5년간의 평균을 보면 법인택시의 50대 운수종사자의 사고율이 11%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60대, 40대 순으로 나타났으며 개인택시의 경우 60대, 50대, 70대 순으로 나타났다.

 

□ 그리고 최근 5년간 법인택시와 개인택시의 사고율을 비교해 본 결과 법인택시의 동일 연령대의 사고율이 개인택시보다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20배 가까이 사고가 더 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 우리나라의 경우 현재 고령운수종사자에 대한 특별한 제도가 없다시피 한 상황으로 특히 택시운수종사자의 경우 자격유지를 위한 운전적성정밀검사의 의무도 없어 추후 더욱 문제가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 해외의 사례를 보면 가까운 일본의 경우 고령운전자의 갱신주기 차별화나 고령운전자 표식 부착, 미국, 영국 등의 선진국 역시 고령운전면허 갱신주기의 차별화, 교육 등의 제도를 운영하며 뉴질랜드의 경우 80세 이상의 경우 운전면허가 자동 말소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 성중기 의원은 “택시는 많은 서울시민의 발이 되는 준 대중교통으로 무엇보다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이 중요하다”며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어 나날이 고령운전자가 증가하는 반면 우리의 기준이 그것을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이다”라고 말하고 “해외 사례를 보듯 선진국들은 이미 고령운전자에 대해 강화된 제도를 운영 중이며 우리나라 역시 고령운수종사자에 대한 제도의 강화 및 개선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댓글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77883059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목록
이전글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의 주객전도 행정! (2016-08-30 10:50:19)  
다음글 : 서울메트로 고속터미널 대형상가 운영사업자 선정과정 절차상 문제 제기! (2016-08-30 10:54:28)